9월 첫 주말
태풍은 언제 지났느냐는 듯 다시 뜨거운 태양이 사악한 미소를 짓는다.
앉은 엉덩이는 벌써 뜨겁고 이마가 축축해져가는 오늘
그래도 행복한 것은 스피커가 내뿜는 캐롤 때문인가
노곤한 마음과 몸이 여유를 찾고
평안에 기대어 안식할 수 있는 주말과 주일을 고대한다.
---
향기™



'향기 > in Honeymo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가위 연휴  (2) 2010.09.21
One Church  (2) 2010.09.09
Happy Weekend!  (2) 2010.09.04
Heinrich Bullinger  (2) 2010.08.25
On Vacation  (2) 2010.08.06
무더운 날  (1) 2010.07.22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황바람 2010.09.13 08: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캐롤은 꼭 그 무렵에만 들어야 한다는 편견을 버려야해요. 그쵸?
    "참 반가운 성도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