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가 본 교회 시리즈는 교회는 물론 수도원, 성직자, 십자가 등 신앙에 관련된 것들을 포함한다. *

 


 

[ the CHURCHES ever seen #24 (내가 본 교회 시리즈 24) - Grossmunster, Zurich, Switzerland ]


Grossmunster 대성당, 스위스 취리히
(Grossmunsterplatz, 8001 Zurich, Switzerland)

Grossmunster(그로스뮌스터)는 서기 1100년부터 1200년에 걸쳐서 건축된 스위스 최대의 로마네스크 양식 사원으로 칼 대제에 의해서 건축된 교회당 자리에 세워졌다.
지하 및 교회의 강변 쪽 창가에 칼 대제상이 있다.
 
스위스의 종교개혁가 Ulich Zwingli(울리히 츠빙글리)가 임종 때까지 이곳에서 설교를 하였다 하여, 종교 개혁의 어머니 교회로 일컬어지기도 한다.
꼭대기의 쌍둥은 고딕식 탑으로 취리히의 상징물 중의 하나이다.

 

 

1996.8.6. 화요일 촬영

 

 

이 교회에선 스위스의 유명한 종교개혁가들의 자취를 만난다.
Heinrich Bullinger(하인리히 블링거)가 섬겼던 교회이자
Ulich Zwingli(울리히 츠빙글리)가 설교했던 교회로 그 웅장함 만큼이나 가슴 뭉클하게 하는 교회.

멀리서 교회 모습을 보며
문호 빅토르 위고가 이 대성당의 종탑을 가리켜 '후추가루통'이라 불렀다는 말이 생각나 절로 미소가 지어진다.
---
향기™

 

 

 

 

* 다음은 구글 검색 이미지 (Next Image by Google Search) *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