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he CHURCHES ever seen #45 (내가 본 교회 시리즈 45) - Grossmunster, Zurich, Switzerland ]


Grossmunster 대성당, 스위스 취리히
(Grossmunsterplatz, 8001 Zurich, Switzerland)

Grossmunster(그로스뮌스터)는 서기 1100년부터 1200년에 걸쳐서 건축된 스위스 최대의 로마네스크 양식 사원으로 칼 대제에 의해서 건축된 교회당 자리에 세워졌다.
지하 및 교회의 강변 쪽 창가에 칼 대제상이 있다.
 
스위스의 종교개혁가 Ulich Zwingli(울리히 츠빙글리)가 임종 때까지 이곳에서 설교를 하였다 하여, 종교 개혁의 어머니 교회로 일컬어지기도 한다.

꼭대기의 쌍둥은 고딕식 탑으로 취리히의 상징물 중의 하나이다.





'내가 본 교회들' 시리즈 포스팅에 24번째로 소개했던 교회이나 수차례 들르게 되는 도시여서 다시 모습을 선보인다.



교회 정면 우측에 조각된 Heinrich Bullinger상(쯔빙글리와 더불어 스위스 종교개혁자)

그 밑에서 이날도 셀카를 남겼다.


교회 내부(정면 제단)



강대상 위에서 바라본 뒷편

다음에 또 찾아 갔을 때는 사진 촬영금지여서 옛 사진이 더 귀하게 느껴진다.












리마트 강을 굽어보고 선 교회 모습을 보면
문호 빅토르 위고가 이 대성당의 종탑을 가리켜 '후추가루통'이라 불렀다는 말이 생각나 늘 미소가 지어진다.
---
향기™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게시판 게시물 2012-7 "Guide Me! JESUS" ]

"주의 빛과 주의 진리를 보내어 나를 인도하사 주의 성산과 장막에 이르게 하소서" (시편 43:3)
"Send forth your light and your truth, let them guide me; let them bring me to your holy mountain, to the place where you dwell." (Psalms 43:3)

 

본당 사무실 앞 로비 게시판 게시물 - 483*900 (mm)

 

 

 

 

 

[ 게시판 게시물 2012-8 "Tranquility in JESUS" ]

"그가 나를 푸른 초장에 누이시며 쉴만한 물 가으로 인도하시는도다 내 영혼을 소생시키시고 자기 이름을 위하여 의의 길로 인도하시는도다" (시편 23:2,3)
"He makes me lie down in green pastures, he leads me beside quiet waters, he restores my soul. He guides me in paths of righteousness for his name's sake." (Psalms 23:2,3)

당회장실 앞 복도 게시판 게시물 - 483*900 (mm)

 

 

 

장마와 무더위 속에서도 상쾌한 안식을 기대한다.
---
향기™

 

 

 

 

 

'향기 > 게시물'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게시판 게시물 2012-10 'The New Self (새 사람)'  (0) 2012.10.08
게시판 게시물 2012-9  (0) 2012.09.05
게시판 게시물 2012-7,8  (0) 2012.07.14
게시판 게시물 2012-6  (0) 2012.06.04
게시판 게시물 2012-5  (0) 2012.05.07
게시판 게시물 2012-4  (0) 2012.04.02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내가 본 교회 시리즈는 교회는 물론 수도원, 성직자, 십자가 등 신앙에 관련된 것들을 포함한다. *

 


 

[ the CHURCHES ever seen #24 (내가 본 교회 시리즈 24) - Grossmunster, Zurich, Switzerland ]


Grossmunster 대성당, 스위스 취리히
(Grossmunsterplatz, 8001 Zurich, Switzerland)

Grossmunster(그로스뮌스터)는 서기 1100년부터 1200년에 걸쳐서 건축된 스위스 최대의 로마네스크 양식 사원으로 칼 대제에 의해서 건축된 교회당 자리에 세워졌다.
지하 및 교회의 강변 쪽 창가에 칼 대제상이 있다.
 
스위스의 종교개혁가 Ulich Zwingli(울리히 츠빙글리)가 임종 때까지 이곳에서 설교를 하였다 하여, 종교 개혁의 어머니 교회로 일컬어지기도 한다.
꼭대기의 쌍둥은 고딕식 탑으로 취리히의 상징물 중의 하나이다.

 

 

1996.8.6. 화요일 촬영

 

 

이 교회에선 스위스의 유명한 종교개혁가들의 자취를 만난다.
Heinrich Bullinger(하인리히 블링거)가 섬겼던 교회이자
Ulich Zwingli(울리히 츠빙글리)가 설교했던 교회로 그 웅장함 만큼이나 가슴 뭉클하게 하는 교회.

멀리서 교회 모습을 보며
문호 빅토르 위고가 이 대성당의 종탑을 가리켜 '후추가루통'이라 불렀다는 말이 생각나 절로 미소가 지어진다.
---
향기™

 

 

 

 

* 다음은 구글 검색 이미지 (Next Image by Google Search) *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내가 본 교회 시리즈는 교회는 물론 수도원, 성직자, 십자가 등 신앙에 관련된 것들을 포함한다. *

 


 

[ the CHURCHES ever seen #23 (내가 본 교회 시리즈 23) - Fraumunster, Zurich, Switzerland ]


Fraumunster
 성모 성당, 스위스 취리히
(Munsterhof, 8001 Zurich, Switzerland)

853년도 루이 르 제르마니크가 귀족 자제를 위한 여학교로 세운 건물로 건축 당시에는 로마네스크 양식으로 지어졌다가 12~15세기에 걸쳐 지금의 바로크 양식으로 개축되었다.
성경을 기초로 한 샤갈의 스테인드 글라스를 비롯해서 조각가 자코메티의 사촌인 Augusto Giacometti가 유리 장식을 한 것으로 유명하다.

 

 

 

 

 1996.8.6. 화요일 촬영

 

리마트 강 건너편에 있는 Grossmunster(대성당, 다음 포스팅에 소개)에 견주어 왜소해 보이는 교회이나
단아한 아름다움이나 내부 모습이 결코 뒤지지 않는 예쁜 교회다.
---
향기™

 

 

 

 

 

* 다음은 구글 검색 이미지 (Next Image by Google Search) *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Grossmunster (대성당 Zurich, Swiss 2006.8.10. Thursday)

12세기부터 100여 년에 걸쳐 지은 스위스 최대의 로마네스크 양식 교회. 스위스의 종교개혁가 쯔빙글리가 사역을 담당했던 곳.
교회당 정문 우편엔 쯔빙글리의 제자였고 종교개혁가였던 하인리히 블링거의 석상이 부조되어 있다.
그 아래서 찍은 사진을 보면 그 때 가슴 한 켠에 일던 묘한 감정이 스쳐간다.


Heinrich Bullinger 상
(두 번째 그 곳을 찾았던 때 사진, 십 년 전의 모습 보다 오히려 깨끗해진 느낌이었다. 주변의 낙서도 지워졌고.)










넥타이를 끌어당겨 얼굴을 들여다봐야 할 정도로 그리웠을까?
이리도 격렬히 사랑하는 방법을 동원함은
우리 아름다운 교회 대리석벽에도 그 누군가의 석상이 필요타 여김인가.


내겐 늘 곱씹는 구절 하나가 있다.

"See to it, then, that the light within you is not darkness." (Luke 11:35)
"그러므로 네 속에 있는 빛이 어둡지 아니한가 보라" (눅 11:35)


떠올릴 때마다 켕기는 심정이 아리고,
무더위 속에서 짜증 난 얼굴 뒤로 감춰진 내 어둠이 섬뜩하다.
 ---
향기™


'향기 > in Honeymo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One Church  (2) 2010.09.09
Happy Weekend!  (2) 2010.09.04
Heinrich Bullinger  (2) 2010.08.25
On Vacation  (2) 2010.08.06
무더운 날  (1) 2010.07.22
초복 (初伏)  (2) 2010.07.19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황바람 2010.08.25 1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 속에 어두움이 있는데
    오늘 수요예배 가운데 걷히기를 소망합니다.
    마음 가운데 와 닿는 좋은 글로
    다시금 마음을 주님게로 추스립니다.
    샬롬*^^*

    • 향기™ 2010.08.25 1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평안의 소중함과 샬롬의 간절함이 마음 가득 차오릅니다.
      찬양하는 즐거움과 갈급한 심령에 말씀의 은혜가 달콤함으로 가득 퍼져 올 그 시간을 기다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