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맑은샘'에 해당되는 글 9건

  1. 2011.10.04 보이지 않는 따사로운 손길 (2)
  2. 2011.04.04 맑은샘 (2)
  3. 2009.07.15 작은 소망 II
  4. 2009.07.08 I'm a Christian.
  5. 2009.06.20 맑은 샘
  6. 2009.06.09 맑은샘 발송용 봉투
  7. 2009.05.20 포토에세이 2007
  8. 2009.05.20 포토에세이 2006
  9. 2009.05.20 포토에세이 2005




보이지 않는 따사로운 손길

글쓴이: 향기™


  2011년 7월 22일, 금요일.
  설레는 마음으로 눈을 떴다. 지난번 여행에 들르지 못했던 코모* 호수를 보러 가는 날이다. 사진으로 본 호수 주변 멋진 풍경을 떠올리며, 숙소에서 가까운 두오모 광장에서 지하철을 타고 밀라노 중앙역을 향해가는 마음이 즐겁다. 지하철을 내려 중앙역으로 올라가는 에스컬레이터에서 언뜻 사과 방송을 들었다. 하지만 들뜬 마음에 대수롭잖게 여기며 역 매표소로 향한다. 그리 이른 시간이 아닌데 아직 창구가 닫혀 있다. 그러고 보니 역 내 분위기가 심상찮다. 사람들 표정이 당황스럽다. 무슨 일일까.

  마침 창구 앞에 서 있던 우리나라 청년이 상황을 설명해준다. 파업이다. 전광판에 떠있는 수많은 열차 시각이 운행 취소로 바뀌어 간다. 청년의 설명에 의하면 타려던 열차가 출발 수 분전에 취소됐고 다음 열차가 운행되는지를 기다리고 있다 한다. 예약했던 승차권은 취소하고 다음 열차표를 끊었는데 다음 열차도 운행된다는 보장이 없다며 초조해한다.

  정해진 일정에 의해 움직이는 휴가 여행객에게 돌발 상황만큼 피하고 싶은 게 없다. 우린 어떤가. 내일 여정과 바꾸면 되지만 문제는 이미 예약해 둔 열차표 때문에 그 시간을 기다려 취소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그런데 또 하나 큰 문제가 있다. 바로 유레일 패스를 개시해야 하는데 창구에 역무원이 없으니 그럴 수 없다. 유레일 패스는 일부 구간을 제외하고 유럽에서 열차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유럽 외 지역에 거주하는 여행객을 위한 프리미엄 티켓이다. 이 패스를 사용하기 전에 반드시 개시 날짜에 맞춰 역무원에게 확인 스탬프를 받아야 한다. 역무원은 직접 여권번호, 유효기간 등을 패스에 적어주고 개시일자 도장을 찍어 준다. 이를 받지 못하면 열차가 취소되지 않고 정상 운행한다 해도 불법 승차가 되어 운임과 과태료를 몽땅 물어야 할 것이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

  방법을 찾기 위해 역내를 서성이다 한 역무원을 만났으나, 오로지 "Closed"만을 말한다. 코모엔 가지 못해도 내일 또 발품을 팔 수 없으니 패스 개시만이라도 해놓아야 할텐데 난감하기 이를 데 없다. 한참 후 다른 역무원을 찾아 사정을 얘기하니 역 내 한켠으로 친절히 안내해 준다. 우리 얘기를 들은 사무실의 역무원은 코모행 열차는 오늘 운행하지 않으니 예약된 표는 차후 환불 받을 수 있게 조치해주겠다며 초조한 우리를 미소로 달래고 유레일 패스 개시도 도와준다. 다행이다. 한 고비를 넘긴 느낌이다. 그동안 여행에서 이런 돌발 상황를 만나지 않고 순조로왔던 것이 고마움으로 묻어난다.

  내일을 기약하며 지하철로 되돌아간다. 그런데 조금 전에 나왔던 지하철 입구가 닫혀있다. 모든 대중교통이 파업에 들어간 것이다. 이제 어찌할 것인가. 방법을 찾기 위해 나이 지긋한 경찰에게 물으니 지금은 걷는 수밖에 없다며 내가 가야 할 길을 상세히 설명해준다. 아침의 기대가 꺾이고 지독히 꼬인 날이 됐다. 터벅터벅 시내를 걷는다. 예정에 없던 시내 구경이다. 그리고 문득 창구 앞에 있던 우리나라 청년에 생각이 미쳤다. 그때 거기서 만난 유일한 한국 사람이다. 하나님은 왜 거기 그 청년을 세워 두어 우리에게 상황을 쉽게 알게 해주셨을까. 난감하던 우리에게 친절한 역무원을 만나게 하여 이 난감함을 해결하고 손해를 입지 않게 하심이 문득 보이지 않는 손길처럼 느껴진다. 세상 사람들은 운이 좋았다고 할 것이다. 하지만 우리에겐 보이진 않아도 그 분의 부드럽고 따사로운 손길이다. 이런 얘기를 주고받으며 브레라 미술관을 향해 걷는 아내와 내 발걸음이 가볍다.

(그 날 역무원이 처리해 준 티켓은 예약대행사를 통해 환불 절차를 밟고 있다.)

----------------
* Como(코모): 이탈리아 북부 코모 호수 남쪽 끝에 위치한 마을로, 밀라노 중앙역에서 열차로 약 40여 분, 북역에서 한 시간 정도 소요된다.
Lago di Como(코모 호수)는 길이 46km, 최대 폭 4.3km, 최고 수심 420m에 이르는 유럽에서 가장 깊은 호수다. 바위산과 푸른 호수를 끼고 있는 수려한 풍경 때문에 로마 시대부터 휴양지로 각광 받았고, 영국 시인 쉘리는 '모든 아름다움을 초월한 곳'이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다.
사람들이 붐비는 주말을 피해 한가로이 주변을 트레킹하거나 요트를 타고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면 아늑한 마음의 풍요를 느낄 수 있는 곳이다.




(2011년 10월호 맑은샘 투고, 게재)




[ 코모호수 간단 보기 ]

위 화살표 방향으로 남쪽 Como(코모 마을) 선착장을 떠나 Cernobbio → Moltrasio → Argegno → Sala Comacina → Lenno → Tremezzo → Cadenabbia → Menaggio를 거처 Bellagio에 도착.
벨라지오에서 휴식을 즐기고 코모로 다시 돌아와 밀라노 행.



코모 호수 주변 풍경들





































































새삼 창조의 위대함을 떠올리기도 전에 이미 마음 속엔 그의 능력과 사랑으로 충만해진다.
--- 향기™


'향기 > in Honeymo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MerryChristmas2U!  (0) 2011.12.20
MerryChristmas2U!  (0) 2011.12.15
보이지 않는 따사로운 손길  (2) 2011.10.04
Rose 2011  (2) 2011.05.26
맑은샘  (2) 2011.04.04
방주교회, 제주  (0) 2011.03.18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황바람 2011.10.06 11: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넘 알흠다워요^^

맑은샘

향기/in Honeymoon 2011. 4. 4. 11:26


 

4월이 오는 것은 힘쓰고 애쓰는 이들이 놓은 디딤돌 때문일까.
단단하던 몸과 맘에 훈풍이 일고 저 너머 희망을 보는 것도 모두 따뜻한 손길 때문일까.
4월을 걷는다, 또박또박 단정하게.
잔인하다던 그 4월 속으로 아무 근심도 없이.

 

 

 

 

 

 




iPAD로 만나는 이런 저런 얘기 속에서 그들의 수고를 읽는다.
---
향기™



'향기 > in Honeymo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이지 않는 따사로운 손길  (2) 2011.10.04
Rose 2011  (2) 2011.05.26
맑은샘  (2) 2011.04.04
방주교회, 제주  (0) 2011.03.18
홍매화 - 봄처녀의 문안인사  (0) 2011.03.08
my Holy Bible  (0) 2011.02.24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AEABBA 2011.04.09 17: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샬롬^^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새로운 교회의 사역에 적응하느라
    블로그 관리할 시간이 없어서
    블로그를 비공개로 하였습니다.
    집사님과는 친구 사이인줄 알았는데
    아니었더군요.^^;
    이제 적응기간이 지나 맘의 여유가 생겨
    조금씩 블로그를 관리하게 되어
    다시 블로그를 공개하였습니다.

    그동안 두루 평안하셨는지요?
    이제 집사님의 블로그도 자주 방문하렵니다.
    집사님의 테이블 사진을 보니
    저 테이블이 내 것이었으면 좋겠다 싶네요.^^ㅎㅎ
    아이패드에 반가운 이 목사님 얼굴도 뵈네요.

    광주의 봄이 많이 그립습니다.
    봄의 따스한 기운처럼
    집사님의 가정과 삶에도
    주님의 따사로운 은혜와 평강의 손길이
    늘 함께 하시길 기원합니다.

    은안(恩安)하소서.

    • 향기™ 2011.04.10 06: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먼저 평안을 기도합니다.
      마음은 있어도 게으름이 모든 것을 말 해버리니 염치 없습니다.
      겨우 때워 가는 블로그에 핑계 대고 주위를 둘러 볼 겨를 없는 나날을 보냈던 거 같습니다.
      소식은 전해 듣고 염려와 위로를 받고 있습니다.

      목사님의 따뜻한 얼굴이 보고 싶네요.
      포근한 모습을 짓게 하신 하나님의 변함없는 인도하심이 목사님과 늘 함께 하시길 기원합니다.

      사랑의 끈이 목사님으로 인해 이어집니다.
      고맙습니다.
      샬롬!




                                                                                                     -----------------------------------------------------------------------------------------------------------------

   작은 소망 II
                                                                                                - 향기™


짙고 파란 하늘 소담스런 구름 벗삼아
맑은 시내 흐르는 넓고 푸른 들판으로 나아갑니다.
주님 주신 은혜 고마와
얼굴 가득 웃음 머금고 나아갑니다.

주님 품 안에 자라게 하신 부모님
뛰놀며 말씀 듣던 어린 시절
작은 고민 함께 나누던 친구들의 얼굴
떠올릴 수 있음이 고마와

늘 성전에 있게 하신 주님의 사랑과,
큰 믿음과 헌신 열정 넘치는
사랑스런 동역자와 한 틀에 넣어
부끄러운 저도 사용하심이 넘치도록 고마와

멀리 가지 마라 걱정하시는 주님 손 꼭 붙들고
나는 날마다 저 너른 들로 달려갑니다.
곁에 계심 굳게 믿고 춤추듯 나는듯 나아갑니다.
저는 늘 걱정 없는 철부지 크리스천입니다.

천방지축 날뛰며 달려나가다
문득 내 손 비었음 알아
이젠 성전에 엎드려 주님 부릅니다.

넌 나의 택한 백성이라
그리 이르시던 주님의 음성 기억합니다.
같이 걷겠다 하심만 믿고
주님 가자던 곳 떠나
가고 싶은 곳 보고 싶은 곳 기웃거리다
소스라친 내 마음 돌이킵니다.

캄캄한 새벽 성전 한 구석에서
아스라한 내 마음 한 켠 붙들고
주님 손 애써 찾아 더듬거리며
나지막히 작은 소망 중얼댑니다.
"저는 여전히 크리스천입니다."

 


                                                                                                  -----------------------------------------------------------------------------------------------------------------


 

2007.8 맑은샘 12쪽에 실림.


---
향기™


 

'향기 > in Honeymo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Heartiest Wish  (0) 2009.07.21
에세이 - 타국에서 만난 당신  (0) 2009.07.18
작은 소망 II  (0) 2009.07.15
I'm a Christian.  (0) 2009.07.08
감사  (0) 2009.07.04
독후감 - 냄새나는 큰 벽장을 가진 집  (0) 2009.07.03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I'm a Christian
                                                                                  (By Maya Angelou)

                                                                                 When I say... "I am a Christian"
                                                                                 I'm not shouting "I'm clean livin."
                                                                                 I'm whispering "I was lost,
                                                                                 Now I'm found and forgiven."

                                                                                When I say... "I am a Christian"
                                                                                I don't speak of this with pride.
                                                                                I'm confessing that I stumble
                                                                                and need CHRIST to be my guide.

                                                                                When I say... "I am a Christian" 
                                                                                I'm not trying to be strong.
                                                                                I'm professing that I'm weak
                                                                                and need HIS strength to carry on.

                                                                               When I say... "I am a Christian"
                                                                               I'm not bragging of success.
                                                                               I'm admitting I have failed
                                                                               and need God to clean my mess

                                                                              When I say... "I am a Christian"
                                                                              I'm not claiming to be perfect,
                                                                              My flaws are far too visible
                                                                              but, God believes I am worth it.

                                                                              When I say... "I am a Christian"
                                                                              I still feel the sting of pain,
                                                                              I have my share of heartaches
                                                                              So I call upon His name.

                                                                             When I say... "I am a Christian"
                                                                             I'm not holier than thou,
                                                                             I'm just a simple sinner
                                                                             who received God's good grace, somehow. 

 '나는 크리스천입니다.' 
  (향기™, 譯)

"나는 크리스천"이라고 말하는 것은
"깨끗한 삶을 살고 있어요"라고 외치는 것이 아니라
"내가 방황할 때, 찾아 주셨고
용서를 받았다"고 속삭이는 것이다.

"나는 크리스천"이라고 말하는 것은
의기양양하게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실수투성이인 내게 인도자 예수님이 필요하다고
고백하는 것이다.

"나는 크리스천"이라고 말하는 것은
강하게 되려 애쓰는 것이 아니라
나의 연약함을 고백하고
그의 강한 역사가 필요함을 선언하는 것이다.

"나는 크리스천"이라고 말하는 것은
내 성공을 뽐내는 것이 아니라
내 실패를 인정하고 내 문제를 깨끗게 하실
하나님이 필요하다는 것을 승인하는 것이다.

"나는 크리스천"이라고 말하는 것은
내가 완벽하다고 주장하는 것이 아니고
내 결점이 너무 크지만
하나님께선 나를 소중히 여기신다는 것이다.

"나는 크리스천"이라고 말하는 것은
나는 여전히 찌르는 듯한 아픔을 느끼지만
그 고통 속에서
내 주님을 부르는 것이다.

"내가 크리스천"이라고 말할 때에도
나는 거룩하지 못하며
하나님의 크신 은총을 입은,
그저 죄인일뿐이다.



                                                                           ---------------------------------------------------------------------------------------------------------------------------------------



2007.1 맑은샘 11쪽에 포토에세이로 실림.



---
향기™


'향기 > in Honeymo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에세이 - 타국에서 만난 당신  (0) 2009.07.18
작은 소망 II  (0) 2009.07.15
I'm a Christian.  (0) 2009.07.08
감사  (0) 2009.07.04
독후감 - 냄새나는 큰 벽장을 가진 집  (0) 2009.07.03
Song of my Heart  (0) 2009.06.25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맑은 샘 편집위원

꽤 오랜 사진 뿐이군요. (죄송)


다음 사진은 제가 찍은 사진은 아니지만... 보너스!



맑은 샘  편집위원

기회가 되면 현재 편집위원님들의 사진도...

---
향기™


 

 


'중앙 포토갤러리 > 기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찬양대  (0) 2009.06.20
중앙유치원  (0) 2009.06.20
맑은 샘  (0) 2009.06.20
찬양팀 2007  (0) 2009.06.18
찬양팀 2006  (0) 2009.06.16
청년부 2006  (0) 2009.06.16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맑은샘용 봉투



맑은샘용 봉투, 2007.3.22 제작


---
향기™

'향기 > 광고 출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보  (0) 2009.06.10
성경읽기표  (0) 2009.06.10
맑은샘 발송용 봉투  (0) 2009.06.09
헌금봉투  (0) 2009.06.09
브로셔 2006  (0) 2009.06.09
달력 2009 (탁상)  (0) 2009.06.08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월간 '맑은샘'에 기고된 포토에세이 모음

2007년



2007년 포토에세이 모음

---
향기™







'향기 > 포토에세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토에세이 2009.3  (0) 2009.06.01
포토에세이 2009.2  (0) 2009.06.01
포토에세이 2009.1  (0) 2009.06.01
포토에세이 2007  (0) 2009.05.20
포토에세이 2006  (0) 2009.05.20
포토에세이 2005  (0) 2009.05.20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월간 '맑은샘'에 기고된 포토에세이 모음

2006년



2006년 포토에세이 모음


---
향기™










'향기 > 포토에세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토에세이 2009.3  (0) 2009.06.01
포토에세이 2009.2  (0) 2009.06.01
포토에세이 2009.1  (0) 2009.06.01
포토에세이 2007  (0) 2009.05.20
포토에세이 2006  (0) 2009.05.20
포토에세이 2005  (0) 2009.05.20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월간 '맑은샘'에 기고한 포토에세이 모음

2005년



2005년 포토에세이


---
향기™




'향기 > 포토에세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토에세이 2009.3  (0) 2009.06.01
포토에세이 2009.2  (0) 2009.06.01
포토에세이 2009.1  (0) 2009.06.01
포토에세이 2007  (0) 2009.05.20
포토에세이 2006  (0) 2009.05.20
포토에세이 2005  (0) 2009.05.20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